로컬저널리즘의 선두주자 newsY : 출산율 높이는 방법 1위 ‘보육비 지원’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6월16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06-04 12:44:57
뉴스홈 > 뉴스 > 교육/복지
2011년05월16일 09시4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출산율 높이는 방법 1위 ‘보육비 지원’
저출산의 가장 큰 원인 “경제적 ․ 상황적 어려움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출산율을 높일 수 있는 방법으로 ‘보육비 지원’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남녀 직장인 671명을 대상으로 ‘저출산 문제’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전체 60.2% 응답자가 ‘출산율을 높이는 방법’(*복수응답)으로 ‘보육비지원’을 가장 많이 꼽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출산을 장려하는 회사 분위기 조성(36.2%) △보육시설 증(30.0%) △출산후 재취업 활성화(27.1%) △남편들의 육아협력(13.4%) △출산휴가 수 증가(7.3%) △기타(1.3%) 순이었다.

출산율을 높이는 방법에는 남녀 직장인간 차이를 보였다. 여성직장인의 경우 남성 직장인에 비해 ‘출산 후 재취업 활성화’(14.9%P)와 ‘남편들의 육아협력’(10.7%P)이 보다 높았던 반면, 남성 직장인의 경우는 ‘보육비 지원’(6.8%P)과 ‘보육시설증가’(6.1%P)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한편 기혼직장인 485명을 대상으로 ‘저 출산의 가장 큰 원인’에 대해서 질문한 결과, 사교육비 · 보육시설 등의 ‘경제적· 상황적 자녀 양육의 어려움’때문이란 답변이 전체 응답률 66.7%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고용 불안정 등 대한민국 경제 불안(46.2%) △결혼관과 자녀에 대한 가치관의 변화(34.0%) △출산에 따른 승진 누락, 타부서 배치 등 직장내 차별(19.8%) △기타(1.7%) 순이었다.

남녀 차이를 살펴보면, 여성 직장인은 남성 직장인에 비해 ‘경제적 · 상황적 자녀 양육의 어려움’(6.8%P)과 ‘출산에 따른 승진 누락, 타부서 배치 등 직장내 차별’(5.3%P)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남성 직장인은 ‘고용 불안정 등 대한민국 경제 불안’(8.5%P)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상당수의 직장인들은 우리나라의 저출산 문제에 대해 심각성을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출산 문제 ‘심각하다’가 44.3%, ‘매우 심각하다’가 29.2%로 ‘심각하다’ 이상 답한 응답자가 전체 73.5% 비율로 과반수를 차지했다. 이어 ‘보통’이 21.9%, ‘심각하지 않다’가 3.6%, ‘전혀 심각하지 않다’1.0% 순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춘선 (pcscyber@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육/복지섹션 목록으로
[교육/보육]초등학생이 어렵다...
[교육/복지]경북지역 학생, 서...
[교육/보육]내년도 읍지역 초,...
[건강/웰빙]내가 혹시 ‘기면...
[교육/보육]다자녀가정,대학수...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조기발견 중요한 성조숙증, 혹시 내 아이도? (2011-05-16 09:44:21)
이전기사 : 태권도장 운행차량도 어린이통학차량 기준지켜야 (2011-05-03 01:36:02)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社告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