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저널리즘의 선두주자 newsY : 일제감점기 잃어버린 지명 되찾아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3월26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8-10-05 13:00:00
뉴스홈 > 뉴스 > 지역 > 북부 > 청송
2012년12월08일 06시5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일제감점기 잃어버린 지명 되찾아
경북도, 주왕산 폭포 옛 지명 복원

일제 강점기 시절,민족문화 말살정책에 따라 변경된 지명이 조선시대 고유지명으로 변경된다.

경북도는 12월 7일, 제2회 경북도 지명위원회를 개최, 포항시 ‘환호공원’과 청송군 주왕산국립공원 안에 있는 ‘용추폭포’, ‘절구폭포’,용연폭포’의 지명 변경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도 지명위원회에 따르면 청송군 주왕산국립공원 내 제1폭포, 제2폭포, 제3폭포는 조선시대까지 고유의 폭포 명칭이 있었으나 일제 강점기 때부터 민족문화 말살정책에 따라 주왕산에 들어가는 순서대로 1, 2, 3 폭포로 명명되어 관행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을 고유의 폭포 명칭을 복원하기 위해 역사적 자료와 설문조사를 토대로제1폭포는 ‘용추폭포’, 제2폭포는 ‘절구폭포’, 제3폭포는 ‘용연폭포’로 지명을 변경했다.

또한,포항시 환호동 산56-1번지 일원에 소재하는 ‘환호 해맞이 공원’은 인근 ‘호미곶 해맞이 공원’과 해맞이 명칭의 중복으로 인해 외부 관광객 등이 혼란을 겪고 있어 시민의 의견을 수렴하여 ‘환호공원’으로 지명을 변경했다.

경북도 지명위원회가 심의·의결하여 변경된 지명은 국가지명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고시된 후에 국가기본도 및 각종 포털 사이트, 지리부도, 관광안내도 등에 공식지명으로 사용하게 된다.

한편,경북도 이주석 행정부지사(위원장)는 주왕산국립공원 내에 있는 폭포의 일제 지명 잔재를 청산하고 우리 고유의 지명을 복원함으로써 민족의 자존심 회복과 주왕산 국립공원의 위상을 높이는 한편 대중 매체 등 홍보를 통해 관광객에게 고유지명을 알리는 시너지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산봉우리 골짜기 등 현재 지명을 사용하고 있으나 공식 지명으로 제정이 안 된 자연지명 발굴과 일제식 지명의 고유명칭 회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사료 발굴을 통해 지명 제정을 추진할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상기 (koreanews@y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송섹션 목록으로
[청송]청송진보신용협동...
[청송]청소년에게 희망을...
[청송]제9대 청송영양축...
[청송]“지역민에게 문화...
[청송]청송군,신촌 약수...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청송군 홍고추가공공장 건립한다! (2011-04-20 18:55:0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社告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