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저널리즘의 선두주자 newsY : 휴대폰 보험 보상에 ‘만족한다’, 38%에 그쳐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7월21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07-09 17:25:00
뉴스홈 > 뉴스 > IT.과학
2012년12월06일 10시2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휴대폰 보험 보상에 ‘만족한다’, 38%에 그쳐
최근 1년간 보상받은 경험은 5% 수준

[그림1] 최근 1년 내 휴대폰 보험 보상 처리 경험률. [그림2] 휴대폰 보험 전반 만족도, [그림3] 휴대폰 보험 불만족 이유는?, [그림4] 현 스마트 이용자 보험 가입 현황
휴대폰 분실·도난·파손에 따른 손해를 경감하기 위해 가입한 보험에 대해 실제 보상 경험자들의 만족도는 그리 높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휴대폰 보험이 확산되기 위해서는 보험 보상 절차나 기준에서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휴대폰 전문 리서치회사인 마케팅인사이트(대표 김진국)가 스마트폰 이용자 2,70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스마트폰 보험 현황’ 조사에서 30%가 현재 보험에 가입해 있고 5%는 지난 1년 간 보험을 통해 보상을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상 경험자 가운데는 ‘파손’에 따른 보상이 61%로 ‘분실·도난’으로 인한 경우 39%,보다 많았으며 보상 경험자들의 38%만이 보상서비스에 만족한다고 답해 개선의 여지가 커 보인다. 보상에 대한 만족률은 ‘분실·도난’ 경험자들이 특히 낮아, 2명 중 한 명 꼴인 48%가 보상에 불만이라고 답했다. ‘파손’돼 보상을 받은 경험자들의 21%가 불만족을 표했던 것과 비교해 두 배 이상 높은 수치다. 이는 스마트폰 ‘분실·도난’의 경우 ‘파손’됐을 때보다본인 부담금도 많고, 개인 정보 손실로 인한 스트레스 등 심리적요인이 만족도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응답자들은 스마트폰 보험에 불만족한 이유를 ▲본인 부담금이 너무 많고(60%), ▲보상 신청 및 처리절차가 복잡해서(55%),▲보상 기준이 까다로워서(26%), ▲매달 납입해야 하는 보험료가부담스러워서(24%), ▲보상 기준에 대한 안내가 부족해서(19%) 등을 꼽았다. 현재 스마트폰 보험은 월 보험료가 2,000원~5,000원이고, 보상을 받더라도 본인 부담금이 많게는 10만원을 넘는다.

한편,현재 스마트폰 보험 가입률을 통신사별로 보면 KT 이용자가 41%로 가장 높고, 그 다음은 LG U+(35%), SKT(21%)의 순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춘선 (koreanews@y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T.과학섹션 목록으로
[과학/기술]"산뽕나무가 뇌를 ...
[과학기타]애플,우리나라 소...
[과학기타]기차타고 제주도 ...
[과학기타]목적지까지 한 번 ...
[과학기타]휴대폰 신제품 판...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국가 신재생에너지 테스트베드 3개분야 중 2개분야 (2011-05-19 10:11:07)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社告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