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저널리즘의 선두주자 newsY : 공동주택 관리사무소장, 전기안전관리자 겸할 수 없어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7년12월17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7-08-24 07:00:26
뉴스홈 > 뉴스 > 사회/환경 > 사회기타
2013년05월11일 16시4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공동주택 관리사무소장, 전기안전관리자 겸할 수 없어

아파트전경모습,이 기사와 무관함.
앞으로 관리소장이 전기안전관리자를 겸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법제처(처장 제정부)는 공동주택관리기구에 배치된 관리사무소장이 ‘전기사업법’에 따른 전기안전관리자의 자격을 가지고 있더라도 그 관리사무소장을 전기안전관리자로 중복하여 배치할 수는 없다는 해석을 내놓았다.

그 이유는 공동주택을 관리하는 입주자대표회의, 주택관리업자 등은 공동주택에 ‘주택법’ 제55조제1항에 따라 주택관리사(보) 자격을 갖춘 사람을 관리사무소장으로 배치해야 하고 같은 법 제43조제4항에 따라 ‘전기사업법’ 제73조에 따른 전기안전관리자 자격을 갖춘 기술인력 등을 배치해야 한다.

관리사무소장은 공동주택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공동주택의 운영·관리·유지·보수·교체·개량 및 리모델링에 관한 업무 등을 선량한 관리자의 주의로 수행해야 하고 전기안전관리자는 전기설비 안전관리 업무를 성실히 수행하며 해당 전기설비 설치장소의 사업장에 상시 근무해야 하므로 관리사무소장과 전기안전관리자는 주택법령에서 그 배치목적, 자격기준, 업무의 내용 및 범위 등이 서로 명백하게 구분될 뿐만 아니라 공동주택 관리를 위해 반드시 두어야 하는 필수인력인 점을 고려할 때, 중복 배치를 허용하는 명시적 규정이 없는 한 별도의 인원으로 각각 배치되어야 한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는 것이다.

관리사무소장은 공동주택관리업무를 총괄·지휘하는 장(長)으로서의 법적 지위를 보유함에도 불구하고 관리사무소장이 전기안전관리자의 업무를 할 수 있다고 보게 되면 전기안전관리업무에 대한 객관적인 관리·감독이 곤란하게 되어 공동주택을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하도록 한 주택법령의 입법취지에 반한다고 법제처는 설명했다.

나아가, 관리사무소장이 주택법령에 따라 갖추어야 하는 기술인력의 자격을 갖추면 당연히 그 기술인력의 업무도 할 수 있다고 하면 관리사무소장 1명이 주택법령에 따라 갖추어야 하는 기술인력의 자격을 모두 갖추어 공동주택에 관리사무소장에 별도의 기술인력을 전혀 배치하지 않는 경우도 예상할 수 있으므로 이는 관리사무소장 1인에게 과중한 업무를 부담시켜 공동주택 관리의 안전성과 효율성을 현저히 저해하여 불합리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춘선 (koreanews@y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기타섹션 목록으로
[사회기타]외국인주민 89만명
[사회기타]성폭력사범 전자발...
[사회기타]친구들에게 로또번...
[사회기타]공동주택 관리사무...
[사회기타]천연정력제, 알고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친구들에게 로또번호 나눠준 3명, 1등 당첨? (2013-05-14 17:14:36)
이전기사 : 이제 장사 문화는 ‘화장’이 대세 (2011-09-12 09:25:00)
비례대표 임기...
비례대표 임기는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오직 내 삶의 터전 물빛고운 ...
다큐 지구를 통해 본 그린벨트...
“천사들에게 사랑을 이 사회...
무관심=위기의 정치, 알고 있...
"촛불을 밝혀 든 우리 대한의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社告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