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저널리즘의 선두주자 newsY : 신차 영업사원,중고차팔면 불법 !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7년12월17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7-08-24 07:00:26
뉴스홈 > 뉴스 > 사회/환경 > 사회기타
2013년05월08일 19시2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신차 영업사원,중고차팔면 불법 !
자동차관리법 개정안, 신차딜러 중고차 알선 ‘포상금제’ 신설

민병두 의원(동대문을·민주통합당)이 신차딜러의 중고차 불법 매매행위를 신고할 경우 포상금을 주는 ‘자동차관리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타던 내차를 판매하는 방법 중 중고차직거래, 매매단지거래에 비해 간편하게 내차를 처분할 수 있어 많은 소비자들이 신차를 구매하며 신차영업사원에게 자신의 차량을 판매해 왔다. 하지만 이번 개정안은 신차영업사원의 중고차 매매 행위 근절 강화에 대한 내용을 포함하며 중고차업계의 관심을 일으키고 있다.

현행 자동차관리법에 따르면 중고차매매업은 시장·군수·구청장에게 등록해 허가를 받은 사업자만이 하도록 되어 있다. 즉 신차딜러들의 중고차 매매행위는 ‘자동차관리법’에 위반되는 불법적인 거래다.

소비자가 타던 내차의 처분을 의뢰하면 신차영업사원은 이를 중고차매매상에 건당 ‘수수료’를 받고 넘겨주게 된다. 이때 수수료는 차량에 따라 적게는 십만원대에서 많게는 2~300만원에 달하며 이는 불법적인 거래로 세금이 부여되지 않는다.

신차영업사원에게 지불되는 불법수수료는 중고차판매가격에 더해져고스란히 중고차소비자의 주머니에서 빠져 나오게 된다.

카즈 관계자는 “신차딜러에게 타던 내차를 판매하는 것은 불법적인 거래를 유발할 수 있으것은 물론 수십~수백만원을 손해 볼 수 행위이다. 이번 개정안으로 소비자의 의식개선과 함께 정부적인 관심으로 더욱 투명한 중고차시장이 형성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임승호 (koreanews@y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기타섹션 목록으로
[사회기타]친구들에게 로또번...
[사회기타]“화물차 유가보조...
[사회기타]천연정력제, 알고 ...
[사회기타]자동차, CO2배출정...
[사회기타]외국인주민 89만명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친구들에게 로또번호 나눠준 3명, 1등 당첨? (2013-05-14 17:14:36)
이전기사 : 이제 장사 문화는 ‘화장’이 대세 (2011-09-12 09:25:00)
비례대표 임기...
비례대표 임기는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오직 내 삶의 터전 물빛고운 ...
다큐 지구를 통해 본 그린벨트...
“천사들에게 사랑을 이 사회...
무관심=위기의 정치, 알고 있...
"촛불을 밝혀 든 우리 대한의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社告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