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저널리즘의 선두주자 newsY : “안철수 신당 창당시 지지정당 바꾸겠다” 22.9%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7년12월16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7-08-24 07:00:26
뉴스홈 > 뉴스 > 핫이슈 > 핫이슈
2013년06월03일 23시5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안철수 신당 창당시 지지정당 바꾸겠다” 22.9%
지난달 같은 조사보다 전체 지지도는 떨어져…

 안철수 무소속 국회의원의 정치 행보가 빨라지고 있는 가운데 여론조사 결과 ‘안철수 신당’으로 지지정당을 바꿀 의사가 있다고 밝힌 응답자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대표 이형수)는 지난 5월 29일 전국 성인남녀 1,101명을 대상으로 안철수 신당 창당 시 안철수 신당 지지 여부를 묻는 조사를 실시한 결과 58.4%가 ‘지지정당을 바꿀 생각이 없다’, 22.9%가 ‘지지정당을 바꿀 생각이다’, 16.1%가 ‘좀더 지켜본 후 판단’, 2.6%가 ‘잘 모름’이라고 응답했다.

이같은 조사 결과는 한 달여 전인 지난 4월 25일 같은 조사와 비교 할 때 ‘지지정당 유지’는 8.2% 포인트 상승, ‘지지정당 변경’과 ‘관망 후 판단’은 각각 2.6%, 4.3% 포인트 하락한 결과다.

새누리당 지지 응답자는 ‘지지정당 유지 78.9%〉관망 후 판단 10.8%〉지지정당 변경 7.5%’, 민주당 지지응답자는 ‘지지정당 변경 38.8%〉지지정당 유지 35.9%〉관망 후 판단 23.9%’의 응답률을 보였다.

민주당 지지응답자 중 지지정당을 안철수 신당으로 바꾸겠다는 비율이 민주당 지지 유지보다 높게 나온 것은 주목되지만 지난달 조사(지지정당 변경 46.2%)보다는 7.4% 포인트 떨어진 결과다.

이번 조사의 세부 결과를 살펴보면, ‘지지정당 유지’는 50대(66.7%)와 서울권(65.8%), 자영업(66.6%)과 생산/판매/서비스직(62.5%), ‘지지정당 변경’은 30대(34.1%)와 전라권(33.5%), 사무/관리직(37.0%)과 학생(26.5%), ‘관망 후 판단’은 40대(18.8%)와 전라권(22.9%), 농/축/수산업(24.7%)과 기타/무직(21.9%)에서 응답률이 높았다.

조사를 진행한 모노리서치의 김지완 선임연구원은 “안철수 무소속의원이 연구소 설립 및 최장집 교수 등 유력인사 영입, 10월 재보선 후보 출마 등 사실상 신당 창당의 수순을 밟으며 정치세력화를 모색하고 있음에도 지지정당 변경 응답이 늘지 않는 것은 안 후보가 가진 정치적 자산의 성격 때문”이라며 “안철수 지지 세력의 다수는 기본적으로 기성 정치권에 대한 반감이 매우 크기 때문에 안 후보의 본격적인 정치 행보가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5월 29일 저녁 전국 19세 이상 남녀 1,101명을 대상으로 일반전화 RDD(무작위 임의걸기) IVR(ARS) 방식으로 조사했으며 성별, 연령별, 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라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95%p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춘선 (koreanews@y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핫이슈섹션 목록으로
[핫이슈]농민위한 농협,알...
[핫이슈]경북, 10·26 재·...
[핫이슈]속보이는 안동시의...
[핫이슈]안동시,행정정보비...
[핫이슈]“강남스타일 5억...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농민위한 농협,알고보니 생선가게 고양이! (2015-10-21 11:40:00)
이전기사 : 속보이는 안동시의 꼼수 들통? (2013-05-03 11:05:00)
비례대표 임기...
비례대표 임기는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오직 내 삶의 터전 물빛고운 ...
다큐 지구를 통해 본 그린벨트...
“천사들에게 사랑을 이 사회...
무관심=위기의 정치, 알고 있...
"촛불을 밝혀 든 우리 대한의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社告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