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저널리즘의 선두주자 newsY : 초등학생이 어렵다고 느끼는 과목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7월22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8-07-11 14:35:00
뉴스홈 > 뉴스 > 교육/복지 > 교육/보육
2015년04월24일 21시5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초등학생이 어렵다고 느끼는 과목은?
응답자의 50%가 수학이 어렵다고 답해

초등학생이 어렵다고 느끼는 과목 설문조사(사진제공: 와이즈캠프닷컴)

2015년1학기의 절반이 지나가는 가운데 와이즈캠프에서 초등학생들이 공부를 하면서 어렵다고 느꼈던 과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약 50%의 초등학생들이 수학이 어렵다고 답했다.

전국의 초등학생 3,283명이 응답한 이번 설문의 응답자수를 살펴보면 수학이 어렵다고 답한 학생이 1,628명, 영어가 어렵다고 답한 학생이 540명, 사회가 어렵다고 답한 학생이 518명, 국어가 어렵다고 답한 학생이 198명, 과학이 어렵다고 답한 학생이 177명, 음악, 미술, 체육 등 의 과목이 어렵다고 답한 학생이 222명 순이었다.

와이즈캠프 관계자는 "초등학교 시절은 공부의 기초체력을 길러야 하는 시기이고 수학은 모든 학문의 기초가 되는 학문이기 때문에 초등학생에게 수학은 다른 어떤 과목보다도 재미있어야 할 과목이다. 그런데 초등학교 때부터 수학을 어렵게 느낀다면 상급학년으로 올라갈수록 수학에 대한 거부감은 더 커질 것이고 이는 중고등학교에서 ‘수포자-수학 포기 자’가 될 확률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고 전했다.

한편,2014학년도 수능에서 수학과목을 100점으로 환산할 때 30점 미만의 수포자가 41%에 달했다고 한다. 수학과목이 대입의 당락을 가른다는통설이 있을 만큼 수능에서의 수학이 어렵다고 하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안효균 (koreanews@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교육/보육섹션 목록으로
[핫이슈]안동시의 이상한 ...
[영주]영주보건소,예방접...
[칠곡]칠곡 약목중 족구...
[농업]“사과 밀식재배를...
[의회/정당]경북도의회 농수산...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농어촌 중학교 집중 육성 선정 (2013-11-15 11:36:16)
비례대표 임기...
비례대표 임기는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오직 내 삶의 터전 물빛고운 ...
다큐 지구를 통해 본 그린벨트...
“천사들에게 사랑을 이 사회...
무관심=위기의 정치, 알고 있...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社告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