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저널리즘의 선두주자 newsY : 재래시장 기준 21만 9천원, 할인마트 28만 2천원 예상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09월24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8-09-08 10:21:56
뉴스홈 > 뉴스 > 경제 > 생활경제
2018년01월23일 19시3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재래시장 기준 21만 9천원, 할인마트 28만 2천원 예상
재래시장이 할인마트에 비해 28% 저렴,차례상 비용 지난해 비해 6% 감소


 설을 한달 앞둔 현재 차례상 비용이 지난해보다 감소할 전망이다.한국물가정보는 재래시장에서 제수용품을 직접 구

매하여 조사한 결과, 올해 설 차례상 비용은 약 21만 9천원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23만 5천원에 비해 6.9% 가량 하락된 것으로 할인마트의 경우 28만 2천원으로 재래시장에 비해 비용이

28% 가량 높은 것이다.

이번 조사결과를 살펴보면 4인 가족 기준으로 부재료를 제외한 35개 품목의 설 차례상 비용은 작년보다 6.9% 정도

내려갈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설 차례상 부담으로 작용하던 채소류는 대파를 제외하고 모두 큰 폭으로 하락하였

으며 조류인플루엔자(Ai)의 사태와 살충제 계란 파동을 겪으며 천정부지로 올랐던 계란가격도 안정세를 찾으며 올해 주부들의 설 차례상 비용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가장 큰 가격 하락폭을 보인 품목은 채소류와 과일 그리고육류였다. 설 선물로 인기가 좋았던 한우는 도축 마리수 증가로 가격이 하락했으, 배와 사과는 재배면적 증가와 작황호조로 출하량이 대폭 상승하면서 전년대비 8%가량 하락했다. 명절 요리에 빠지지 않는 달걀 및 부세조기도 가격이 내려갔다. 채소류의 가격은 전반적인 경기침체와 소비부진 등이 맞물려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어 농민들의 시름이깊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따라 수산물, 나물 등은 재래시장에서 과일이나 약과 등을 비롯한 일부 제품은 할인마트에서 구매하는 것이 주부들의 알뜰쇼핑의 지름길로 보인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임승호 (koreanews@gmaio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생활경제섹션 목록으로
[생활경제]서울서 월급쟁이 ...
[생활경제]발암물질 식용유,...
[생활경제]“같은 차종 하이...
[생활경제]보건복지부,내년 1...
[생활경제]대구↔포항간 시외...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알바 평균시급 ‘6,910원,한달 평균소득 68만 2천원 (2015-04-27 10:33:33)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오직 내 삶의 터전 물빛고운 ...
다큐 지구를 통해 본 그린벨트...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社告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