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저널리즘의 선두주자 newsY : 독버섯에서 유방암세포 공격 항암물질 발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6월16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06-04 12:44:57
뉴스홈 > 뉴스 > IT.과학 > 과학/기술
2019년06월04일 12시4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독버섯에서 유방암세포 공격 항암물질 발견
독버섯의 중독증상 원인 독성물질 실마리도 찾아

국립산림과학원, 붉은사슴뿔버섯에서 성균관대와 공동연구 통해 항암효과 입증
국제 천연물학회지, Journal of Natural Products ‘표지 논문’으로 선정-

붉은사슴뿔버섯(산림청 제공)
섭취 후 30분 안에 피부괴사, 탈모, 혈구감소증 등 심각한 중독증상을 일으키는 독버섯인 붉은사슴뿔버섯에서 새로운 항암물질이 발견되었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성균관대학교 약학대학 김기현 교수 연구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인체의 치명적인 독버섯으로 알려진 ‘붉은사슴뿔버섯’에서 유방암세포 생장을 억제하는 새로운 유용 물질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국립암센터 중앙암등록본부의 국가암등록 2016년 통계에 따르면  국내 여성의 유방암 발생은 1999년 이후 발생률이 지속적으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1년간 1위였던 갑상선암과의 순위를 교체하여 2016년에는 여성 암 발생 1순위가 되었다.

공동연구팀이 발견한 붉은사슴뿔버섯의 항암물질 로리딘 E(roridin E)는 현재 유방암 치료물질로 알려진 독소루비신(doxorubicin)보다 약 500배 이상 강력한 항암 효능을 나타냈다.

공동연구를 통해 붉은사슴뿔버섯으로부터 총 8가지 천연물질이 분리되었는데, 그 중 5가지 물질*로부터 유방암 세포를 사멸시키는 효과가 입증되었다.
   
 최근 10년간 200여 건의 독버섯 중독사고가 있으나 독버섯의 중독증상 원인 독성물질이 정확히 밝혀지지 않아 명확한 치료가 어려운 실정이었으나 이번 연구를 통해 그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다.

한편,이번 연구결과의 유용성은 미국 생약학회로부터 출간되는 천연물화학분야 세계적 학술지인 ‘저널 오브 내추럴 프로덕츠(Journal of Natural Products)’의 82권 표지논문으로 선정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상식 (koreanews@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과학/기술섹션 목록으로
[핫이슈]정준양회장, 포스...
[생활경제]재래시장 기준 21...
[정치]선거도 안하고 무...
[핫이슈]조폭에 점령당한 ...
[문화기타]국내 전체 영화 관...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산뽕나무가 뇌를 살린다?" (2013-04-24 13:10:0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社告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