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저널리즘의 선두주자 newsY : 영양고추유통공사, 건고추 헐값 매각 '특혜' 의혹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12월02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12-08 11:10:00
뉴스홈 > 뉴스 > 핫이슈
2020년08월13일 14시5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영양고추유통공사, 건고추 헐값 매각 '특혜' 의혹

한국농수산물유통공사 일별시세표 캡쳐화면
 영양고추요통공사가 관내 특정업체에 건고추를 시세보다 싸게 “헐값” 매각한 것으로 드러나 특혜 의혹이 일고 있다. 

고추유통공사는 지난2일, 관내 특정업체 2곳에만 각각 50t씩 100t을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하였으나 특혜논란이 일자 60t이 줄어든 40t만 매각하기로 지난5일, 계약이 변경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계약당일인 지난 5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집계한 건고추 소매 평균가격은 600g당 12,890원이었지만 22.1% 저렴한 10,020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건고추 소매 가격은 50일 간의 장마 등 기상악화로 12일 기준 최고값은 16,000원 최저값은 12,500원, 평균 13,914원으로 계속 상향 곡선을 그리고 있는 실정이다. 

영양군에서 고추상회를 운영하는 A씨는 본지와의 전화인터뷰에서 “특정업체 매각결정 후 영양고추유통공사에 전화로 매입의사를 밝혔지만 거절당했다” 며 특정업체에만 헐값에 판매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특혜의혹을 제기 했다. 

이와 관련 영양고추유통공사 A팀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수요가 감소하는 등 재고가 늘어 매각을 결정하였지만 섣부른 결정 이었다‘ 며 실수를 인정하지만 특혜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영양고추요통공사 박노진 사장은 “당시 판단 실수는 인정하며 앞으로 지역정서를 세밀히 살피겠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합동취재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핫이슈섹션 목록으로
[핫이슈]농민위한 농협,알...
[핫이슈]이문열, 한국예술...
[핫이슈]이태원 클럽, 원어...
[핫이슈]아프리카돼지열병(...
[핫이슈]'투표시간 연장'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 서씨 관련, 모두 "혐의없음"불기소 (2020-09-29 15:00:00)
이전기사 : 추미애 법무부장관..."특정라인, 특정사단" 사라져야! (2020-08-09 10:31:03)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社告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