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3(화)

문화/스포츠
Home >  문화/스포츠  >  공연/전시

실시간뉴스
  • 사라진 아침이슬......
    가수이자 극작가, 연극 연출가로 활동해 온 김민기(73)가 위암 투병 끝에 7월 21일 별세했다. 그의 사망 소식은 문화계와 대중에게 큰 충격을 주고 있다. 김민기는 1951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했다. 그는 1970년대부터 민중가요를 통해 사회적 메시지를 전달하며 많은 이들에게 영향을 미쳤다. 대표곡으로는 '아침이슬', '가을 편지', '꽃 피우는 아이' 등이 있다. 특히 '아침이슬'은 1987년 민주항쟁 당시 저항 곡으로 널리 알려졌다. 1971년 김민기가 작사, 작곡한 '아침이슬'은 그의 대표작 중 하나로, 한국 민중가요의 상징적인 곡으로 자리 잡았다. 이 곡은 양희은이 처음 불러 대중에게 널리 알려졌으며, 이후 김민기 본인이 다시 녹음하여 발표했다. '아침이슬'은 당시의 억압된 정치 상황을 은유하는 가사로 젊은이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으며, 민주화 운동의 상징적인 곡으로 자리매김했다. 이 곡은 1975년 유신 정부에 의해 금지곡으로 지정되었으나, 민주화를 염원하는 대학생들과 젊은이들 사이에서 널리 불렸다. 김민기는 대학로 소극장 '학전'을 운영하며 30여 년간 359개의 작품을 기획하고 제작했다. 그는 뮤지컬 '지하철 1호선'을 비롯해 '개똥이', '모스키토', '의형제' 등의 작품을 연출하며 수많은 예술인을 배출했다. 김민기의 사망 소식에 많은 예술인과 대중이 애도를 표하고 있다. 학전 출신 배우 장현성은 "김민기는 큰 나무 같은 분이었다"며 그의 존재가 많은 이들에게 힘이 되었다고 회상했다. 가수 박학기는 "형님 감사했습니다. 아름다운 곳에서 평안하세요"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김민기는 위암 4기 진단을 받고 통원 치료를 받으며 투병 생활을 이어왔다. 그의 조카이자 학전의 김성민 팀장은 "김민기는 가족들이 모두 모인 후 평온하게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김민기의 유언은 "고맙다"라는 짧은 말로, 그의 삶과 예술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고 있었다. 김민기의 빈소와 장례 절차는 가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조의금과 조화도 받지 않기로 결정한 가족들은 온전히 고인의 마지막 길을 보내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 문화/스포츠
    • 공연/전시
    2024-07-22

실시간 공연/전시 기사

  • 사라진 아침이슬......
    가수이자 극작가, 연극 연출가로 활동해 온 김민기(73)가 위암 투병 끝에 7월 21일 별세했다. 그의 사망 소식은 문화계와 대중에게 큰 충격을 주고 있다. 김민기는 1951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했다. 그는 1970년대부터 민중가요를 통해 사회적 메시지를 전달하며 많은 이들에게 영향을 미쳤다. 대표곡으로는 '아침이슬', '가을 편지', '꽃 피우는 아이' 등이 있다. 특히 '아침이슬'은 1987년 민주항쟁 당시 저항 곡으로 널리 알려졌다. 1971년 김민기가 작사, 작곡한 '아침이슬'은 그의 대표작 중 하나로, 한국 민중가요의 상징적인 곡으로 자리 잡았다. 이 곡은 양희은이 처음 불러 대중에게 널리 알려졌으며, 이후 김민기 본인이 다시 녹음하여 발표했다. '아침이슬'은 당시의 억압된 정치 상황을 은유하는 가사로 젊은이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으며, 민주화 운동의 상징적인 곡으로 자리매김했다. 이 곡은 1975년 유신 정부에 의해 금지곡으로 지정되었으나, 민주화를 염원하는 대학생들과 젊은이들 사이에서 널리 불렸다. 김민기는 대학로 소극장 '학전'을 운영하며 30여 년간 359개의 작품을 기획하고 제작했다. 그는 뮤지컬 '지하철 1호선'을 비롯해 '개똥이', '모스키토', '의형제' 등의 작품을 연출하며 수많은 예술인을 배출했다. 김민기의 사망 소식에 많은 예술인과 대중이 애도를 표하고 있다. 학전 출신 배우 장현성은 "김민기는 큰 나무 같은 분이었다"며 그의 존재가 많은 이들에게 힘이 되었다고 회상했다. 가수 박학기는 "형님 감사했습니다. 아름다운 곳에서 평안하세요"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김민기는 위암 4기 진단을 받고 통원 치료를 받으며 투병 생활을 이어왔다. 그의 조카이자 학전의 김성민 팀장은 "김민기는 가족들이 모두 모인 후 평온하게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김민기의 유언은 "고맙다"라는 짧은 말로, 그의 삶과 예술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고 있었다. 김민기의 빈소와 장례 절차는 가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조의금과 조화도 받지 않기로 결정한 가족들은 온전히 고인의 마지막 길을 보내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 문화/스포츠
    • 공연/전시
    2024-07-22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