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9(목)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에 따르면 올해 마늘 산량은 지난해 388천톤 보다는 9.6% 감소하였으나 평년보다 45천톤, 15.0% 증가하여35만톤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표한 생산량은 농업관측본부에서 841개소 표본 필지를 대상으로 실측한 결과로 마늘 생육기 후반 급격한 기온상승 등의영향으로 생산단수가 전년보다 소폭 감소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정부는 마늘 수급안정 대책으로 2차례 평년대비 과잉물량 45천톤보다 많은 57천톤을 시장격리 중에 있다.

농식품부는 6월 현재 정부 수급대책으로 3만톤이 시장격리되었으며,정부·농협 수매, 수출 등 지속 추진으로 과잉물량 해소에도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거래도증가하고 가격도 상승중인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산지 거래가 미흡했던 의성지역 한지형 마늘도 크기가 작은 마늘 생산 비중 증가 등으로 수확량이 감소함에 따라 본격 거래가 시작되는 77일부터는 가격 상승을 기대하는 분위기다.  

태그

전체댓글 0

  • 621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올해 마늘, 지난해 보다 감소한 35만톤 예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