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저널리즘의 선두주자 newsY : 농진청, 제초제 저항성 잡초 효과적 방제요령 발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7월19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9-07-09 17:25:00
뉴스홈 > 농축어업 > 신기술
2011년04월29일 07시0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농진청, 제초제 저항성 잡초 효과적 방제요령 발표

벼농사 최대의 골칫거리인 제초제 저항성 잡초를 뿌리 뽑기 위해 모내기 전후 일정한 간격을 두고 약제를 뿌리면 95% 이상 방제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지난해 5~10월 제초제 저항성 잡초에 대한 방제실험결과를 바탕으로 효과적 방제요령을 발표했다.

방제요령을 보면, 전년도에 물달개비 등 일년생 잡초 발생이 많았던 논의 경우 모내기 2~3일 전 써레질을 할 때 옥사디아존유제 등을 뿌리고, 모내기 후 5~7일 사이에 뷰타클로르입제 등을 살포하면 된다.

전년도에 일년생 및 다년생 잡초가 골고루 발생했던 논은 모내기 2~3일 전 써레질을 할 때, 옥사디아존유제 등을 뿌린 다음 모내기 후 10~12일 사이에 벤조비사이클론·메페나셋·페녹슐람액상수화제 등을 뿌리거나 모내기 후 15일경에 벤조비사이클론·카펜스트롤·피라조설퓨론에틸입제 등을 처리하면 된다.

다만 일년생 잡초보다 다년생 잡초가 훨씬 많은 논은 약제를 벤퓨러세이트가 포함된 벤퓨러세이트·비페녹스입제 등의 혼합제로 바꿔서 뿌린다.

이처럼 제초제를 1, 2차로 나눠 일정한 간격을 두고 살포하는 체계처리(이어치기)를 하면 벼이앙재배 논에서 많이 발생되는 제초제 저항성잡초를 95% 이상 방제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수년간 직파재배 논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잡초 제거에도 효과적이다.

일명 수퍼잡초로 불리는 제초제 저항성 잡초는 독성이 적고 효과가 오래가는 설포닐 우레아계 제초제를 매년 사용하면서 내성이 생겨 제초제를 사용해도 방제가 되지 않는 잡초를 말한다.

국내에서는 물옥잠, 물달개비, 미국외풀, 마디꽃, 올챙이고랭이, 알방동사니, 새섬매자기, 올미, 올쟁이자리, 쇠털골, 강피 등 11종이 발견되고 있으며, 2008년 제초제 저항성 잡초의 논 발생면적은 10만 6,951ha에 달한다.

농촌진흥청 작물보호과 이인용 연구관은 “제초제 저항성 잡초는 생명력과 번식력이 다른 작물에 비해 월등히 높아 초기에 방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모내기 이전부터 체계적으로 잡초 방제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춘선 (pcscyber@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신기술섹션 목록으로
[신기술]비닐 씌운 애호박 ...
[신기술]‘애물단지 고추대...
[신기술]씨없는 포도 ‘청...
[신기술]맛좋은 초여름 복...
[신기술]농진청,한국형 씨...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옥수수 수확잔재물 관리로 천적효과 본다 (2011-08-16 10:55:22)
이전기사 : 두부수율 18% 향상된 두부콩 ‘새단백’ 개발 (2011-04-28 09:37:2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社告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