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저널리즘의 선두주자 newsY : 세상에 꽁짜는 없었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7년12월17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7-08-24 07:00:26
뉴스홈 > 뉴스 > 사회/환경 > 사건,사고
2013년05월14일 06시1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세상에 꽁짜는 없었다!
무료체험 빙자한 건강식품 얌체상술 극성

최근 전화권유(텔레마케팅) 및 신문광고로 “건강식품 무료체험 후 효과가 없을 경우 100% 환불해 준다“며 소비자에게 무료체험분과 본품을 보낸 후 대금을 청구하는 얌체 상술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2009년부터 2013년 4월 말까지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무료체험을 빙자한 건강식품 관련 피해 상담은 총 722건으로 해마다 증가 추세에 있다. 올해만도 4월 30일까지 145건이 접수되어 전년동기 57건 대비 약 2.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피해 상담 722건을 분석한 결과, 소비자가 건강식품 무료체험분을 복용한 후 효과가 없어 청약철회를 요구하면 사업자는 ‘청약철회 기간이 경과되었다’, ‘포장된 박스를 뜯었다’, ‘본품을 복용했다’는 이유를 들어 청약철회를 거부한 경우가 519건 71.9%으로 가장 많았다.

또한 사업자와 연락이 되지 않아 제때 청약철회 요청을 하지 못한 건도 118건 16.3%에 달했으며 청약철회 시 과도한 위약금을 요구하는 사례도 85건 11.8%으로 나타나 소비자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전화권유 및 통신판매업자는‘방문판매등에 관한 법률’과‘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무료체험 기간을 청약철회 기간에서 제외시켜야 함에도 불구하고 무료체험 기간을 청약철회 기간에 산입하여 청약철회를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자의 대부분 78.4%은 50대 이상 고령층 이었는데 이들은 건강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신문광고를 맹신하거나 전화권유 상담원의 말에 현혹되어 주소, 이름 등 개인정보를 쉽게 알려줘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한국소비자원은 무료체험을 빙자한 건강식품 피해 예방을 위해 사업자가 통신판매업자, 전화권유판매업자로 신고된 업체인지 반드시 확인할 것과 신문광고 또는 전화권유(텔레마케팅) 상담원 말을 맹신하지 말고 지나치게 파격적인 조건을 광고하는 사업자에게 건강 식품을 구입하지 말 것 등을 당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상식 (leesangsic@y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건,사고섹션 목록으로
[사건,사고]역시 봉화는 '돈선...
[사건,사고]"정신적 피해 교통...
[사건,사고]고령서 경비행기,...
[사건,사고]안동,전기톱 나무...
[사건,사고]교통사고로 1분 30...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포항해경, 대게암컷 1천여마리 보관 사범 검거 (2012-12-07 09:15:00)
비례대표 임기...
비례대표 임기는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오직 내 삶의 터전 물빛고운 ...
다큐 지구를 통해 본 그린벨트...
“천사들에게 사랑을 이 사회...
무관심=위기의 정치, 알고 있...
"촛불을 밝혀 든 우리 대한의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社告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