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저널리즘의 선두주자 newsY : 휴대폰 신제품 판매 침체…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5월20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04-21 17:40:00
뉴스홈 > 뉴스 > IT.과학 > 과학기타
2013년05월10일 06시5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휴대폰 신제품 판매 침체…
중고 휴대폰시장도 주춤

국내 최대 모바일 포털 세티즌(대표 황규원)은 자사 사이트에서 4월 중고 거래자료를 살펴본 결과, 4월 전체 거래물량은 전월 3월, 1만5281건보다 17.25% 줄어든 1만2645건에 그쳤다고 밝혔다.

당초 갤럭시S4가 출시되면서 중고시장이 다소 활성화 될 것으로 보였으나 보조금 단속 강화와 통신사 위약금 제도 부활 등으로 인해 휴대폰 교체 수요가 줄어든 것이 중고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세티즌의 안전거래를 분석해 보니 전월 3월 등록된 안전거래 물품 수는 2만1000건인 반면 4월 등록된 물품은 17.15% 줄어든 1만7400여건으로 집계되었으며 이는 거래 성공 건수에 반영되어 전월 3월에 비해 17.25% 하락한 1만2645건이 거래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는 신제품으로 교체하려던 소비자가 보조금 지원 단속과 통신사의 약정 해지시 위약금 제도 부활 등으로 부담을 느껴 휴대폰 교체를 꺼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제조사별 중고 거래 현황을 살펴보면 전체거래 1만2645건 중 46%인 5767건이 삼성전자 제품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2위로는 LG전자 2512건(20%), 3위 팬택 1512건(12%), 4위 애플 787건(6%)으로 집계되었다. 이는 스마트폰과 일반 피쳐폰, 태블릿의 거래량을 합친 수치이다.

4월 거래 모델 중 상위 10위까지 살펴보니 삼성전자 ‘GALAXY S II’ 모델이 전월에 이어 1385건으로 가장 많은 거래량을 보였으며 ‘GALAXY S III LTE’ 634건, ‘GALAXY S II HD’ 402건, ‘OptimusLTE’ 314건, ‘Optimus LTE 2’ 298건으로 확인됐다.

중고거래에 있어 LTE폰의 비중은 전월과 비슷한 43%로 나타났다. 태블릿의 경우 632건이 거래된 것으로 확인 되었으며 삼성전자 제품이 88%를 차지하고 있다.

세티즌 관계자는 “신제품이 출시되어도 휴대폰 정책의 악화로 인해새 휴대폰을 구입하는 데 부담을 느끼는 소비자들이 교체를 꺼리고 있어 당분간 중고시장에도 한파가 불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임승호 (koreanews@y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과학기타섹션 목록으로
[과학기타]‘자연계의 청소부...
[과학기타]휴대폰 신제품 판...
[과학기타]지능형 유리창 청...
[과학기타]‘Science in City...
[과학기타]기차타고 제주도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목적지까지 한 번 결제로 이용 가능! (2018-09-05 09:40:00)
이전기사 : 우리나라 숲이 머금고 있는 물의 양은? (2013-05-09 07:35:0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社告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